the people of paper

ofpaper.egloos.com

포토로그



언제나 원했던 연인

솔로일때 주변에서 이상형을 물으면 언제나 사귄지 1년이 넘은 사람이라고 말했었다.
6개월째 1년째 2년째 연인 을 골라뽑을 수 있는 자판기가 있으면 좋겠다고.
연애 초반에 쓰는 에너지가 아깝고 그것때문에 내 생활과 중심을 잃는게 싫었다. 그래서인지 남자들이 계속 있어도 연애로 잘 이어지질 않았다.
그렇게 지지부진하게 썸만 타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정말 우연찮게 K를 만났다.

K를 만나 연애를 시작하고 나서는 손만 잡아도 심장이 입으로 튀어나올거 같던 연애 초반이 세상의 모든 로맨스를 갖다대도 표현할 수 없을정도로 설레이고 좋아서 예전에 했던 말은 다 잊고 이 마음이 사라지지않기만을 바랬다.

1년쯤 되면 찾아온다는 권태기가 무서워서 K를 다그치고 혼자 걱정하는 시간도 길었다.

그런 일들이 지나고 관계와 감정의 고저를 큰 진폭으로 겪고 나니 지금이다.

지금의 안정감을 어디다 비할수 있을까.
요즈음이 너무 좋다고 생각하다보니 문득 몇년전에 저렇게 말했던게 떠오르더라.
스스로가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것도 아닌가보다.

소중한 사람. 소중한 관계.
헤어지면 눈물이 날것 같고 더 닿지못해서 눈물이 날 것 같던 시절도 소중한 추억이지만 지금과는 바꿀 수 없다. 함께 쌓은 시간의 힘은 굉장하다.
오래 사귄 연인들이 왜 헤어지기 어려운지도 알게 됐다.

더 오래 이사람과 함께 하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